기회가 우리를 피해가지 않는 길

최근에 누군가의 추천으로 오랫동안 바래왔던 사업 기회를 얻게 되었는데 놓쳐 버렸다.

만나서 이렇다할 논리 없이 부탁과 떼를 쓰고 있는 나를 보았다. 한 시간쯤 대화하고 나서 바라던 결과를 얻지 못하고 돌아서는데 기회를 쟁취하지 못한 내 자신에 화가 났다. 그리고 나와 우리 제품의 가능성을 믿지 못하는 상대가 원망스러웠다. 그렇게 근래 들어 가장 아쉬운 미팅을 마치고 십분쯤 걷는데 갑자기 그런 생각이 들었다.

‘저것은 원래부터 내것이 아니었다.’ 하긴 그토록 바라던 기회가 허탈하게 누군가의 소개와 추천으로 예고없이 내 눈 앞에 다가온 것이다. 나와 우리 제품은 기회를 잡을 준비가 덜 되어 있었고 즉시 놓쳤다.

그러고 보면 기회라는 것이 백날 노력한다고 오는 것이 아니라 인력으로 이해할 수 없는 지점 어딘가에서 불쑥 찾아오곤 하는데 그때 내가 얼마나 준비되어 있느냐가 딱 성장의 가능성인 것 같다. 우리는 머리로는 기회를 항상 바라고 있으면서 정작 그것이 예고없이 찾아 왔을 때 제대로 잡을 준비가 안되어 있었던 것이다.

나에게 소개와 추천을 한 사람은 그 기회를 스스로 쟁취하기 위해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을 들였을 것이다. 그렇게 얻은 기회인데 나는 소개로 쉽게 얻었으니 똑같이 준비되어 있을리 만무하고 같은 성과를 기대할 수도 없을 것이다. 고로 그것은 원래 내것이 아니리라.

그러므로 깊게 아쉬워할 필요도, 화를 내거나 누군가를 원망할 필요도 없다. 나는 다만 다시금 배우는 것이다. 기회라는 것은 스스로 얻어야 하고 그러기 위해 스스로 먼저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하며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을 정성껏 쏟아야 한다는 것을.

갑자기 주어지는 기회는 부응하기도 쉽지 않을뿐더러 어떻게 급조해 마음에 들었다손 치더라도 결국 오랜시간 서로에게 도움되는 비즈니스는 못될 것이다. 그러므로 더 오래 칼을 갈자. 더 쓸만한 무기를 만들어 놓고 우리에게 기회가 왔을 때 세상을 놀라게 할 수 있도록 내실을 쌓고 있자.

기회가 나를 피해갈 수 없도록 하자. 요즘 깊게 느끼는 것이지만 한쪽이 더 바라는 딜은 무조건 실패하는 딜이다. 남들이 우리를 바라게 하자. 그러기 위해 좋은 제품으로 칼을 갈고 우리 제품을 씀으로써 행복한 사람들을 더 많이 만들어 놓자. 그것만이 모든 딜에서 대등한 관계를 만드는 길이고, 기회가 어느 상황에서든 절대 우리를 피해가지 않게 하는 길일 것이다.

무리함이 없이 조급함이 없이

일을 하다보면 가끔 꼭 그리되기를 바랬는데 안되었고, 나중에 보니 그리 되었으면 큰일 났을법한 일들이 있다. 그때는 반드시 그리 되기를 바라고 노력했는데 그게 어찌나 위험한 일이었는지를 한참 지나고 나서야 비로소 깨닫고 안도하게 되는 것이다. 그러니 다시금 새옹지마다. 결국 인간은 가정하고 노력할뿐, 그 가정과 노력의 결과와 성취들이 어떻게 연결되어지고 그 연결된 것들이 어떤 드라마틱한 상황과 사람들과의 만남으로 인해 인생으로 엮어지는지는 참으로 알쏭달쏭하기만 하다. 먼저 잘된다고 특별히 기뻐할 일도 아니고 대단히 부러워할 일도 아니다. 그저 아웅다웅하며 업앤 다운 겪고 살아가는 과정만이 온전한 행복이고, 그 과정에서 만나는 사람들만이 유일한 성취다. 앞으로 더 긴 세월 살아가면서 수도 없이 잘못된 결정과 판단을 하겠지만 그 역시 시간 지나면 오히려 잘된 일이 될 수도 있고, 또 많은 잘한 결정과 성취들이 훗날 돌아보면 잘못 끼워진 단추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한치 앞도 볼 수 없는 인생 그것들을 무엇 하나 회피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러니 그저 물 흐르듯이 맞이하며 살면 되는 것이리라. 반드시 이렇게 되어야 한다는 무리함이 없이, 빨리 무언가를 이뤄내야 한다는 조급함이 없이.

자격이 있으면 이루리

내가 될 자격이 있으면 되리라. 그간 차근히 준비를 잘 해왔고, 실행을 정직하게 해왔다면 뜻한 바대로 되리라. 그저 과도한 욕심과 망상에 찬 기대만 없으면 되리라. 오로지 현실. 나는 현실만 냉정하게 보고 살아갈 길, 더 잘해 사랑받는 제품, 견고한 조직만 굳건히 지켜내면 되리라. 내가 지금 그 정도도 제대로 못해낸다면 아마 나는 아직도 자격이 없는 것이리라. 때로 시험대가 긴장되는 이유는 내가 준비된 사람인지 스스로 확신할 수 없기 때문이다. 긴장하지 말고 성적표를 받아들자. 결과는 이미 과정이 다 만들었다. 준비와 고민으로 꾸민 근사한 말로 5점 정도 더 먹을 수는 있겠으나 2, 30점의 결정적 차이를 만들지는 못한다. 삶의 성패는 이미 하루하루 살면서 다 만들었다. 벼락치기로 갈리는 것은 없고 설사 갈린다 해도 오래가지 못한다. 신뢰는 일관된 방향성과 지속된 시간에서 나온다. 결국 내가 신뢰할만한 사람이고 정직하게 하루하루 살고있고 명확한 꿈과 성장하고 있는 실력, 바라는 것에 대한 확고한 의지만 있다면 전혀 부탁하는 입장이 되지 않고도, 떨지 않고도 떳떳하게 이루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