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용서하고 돕는 것

생각해 보면 사업할 때 참 힘들었던 것 같다. 항상 생전 처음 만나보는 어려움과 고민이 있을 때 그 기억을 남겨 놓고자 이 블로그에 글을 써왔다. 그러나 군생활을 하면서는 딱히 블로그에 쓸 것이 없었다. 경험에 의한 깨달음은 거의 없고 그저 혼자 공부하는 것에 의한 배움 정도가 있었을 뿐이다.

그러다 전역을 한달 앞두고 영창이라는 평생 기억에 남을 경험을 했다. 아픈 경험을 통한 배움일 것이다. 요약하자면 믿고 의지하던 상사가 자기 살자고 나를 넘겼다. 그래서 첫날은 몹시 화가 났더랬다. 그러던 것이 둘째날에는 이해가 되더니 셋째날 밤에는 급기야 동정심도 생겼다.

왜 그래야 했는지, 왜 그럴 수밖에 없었는지 시간이 갈수록 이해가 됐다. 한편으론 측은한 생각도 들었다. 그렇게 행함으로써 부하들의 신뢰라는 더 큰 것을 잃었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말했다. 이제 더는 누가 그를 따르겠냐고. 그렇다. 그런 점에서 그는 참으로 소탐대실한 것이 아닌가. 실은 아무것도 얻지 못했다. 가진 것을 지키지조차 못했고.

이후 내가 같은 일로 곤란함에 처한 동료들을 심적으로 위로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처음엔 나도 화가 나서 다 뒤집어 엎겠다 생각했었는데 결국 화는 화를 부른다. 나의 복수는 다시 나에 대한 타인의 복수를 낳을 뿐이다. 누군가는 반드시 증오를 끊어야 한다. 나 역시 화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소탐대실 해서는 안된다는 것은 안다. 복수는 그저 소탐대실일뿐이다.

사람들은 자기가 당한 것을 잊어버리지 않는다. 따라서 내가 당함으로 끊고 가는 것이 길게 보면 가장 크게 얻는 길이다. 적어도 누군가는 나에게 미안함을 갖고 살아갈 것이요, 종종 누군가는 내가 증오를 끊고 가는 것에 대해 고마움을 안고 살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어느 화가 나는 순간이든 내가 해야할 것은 용서이고 화해다. 그것이 더 크게 이기는 것이고 모두와 함께 살아가는 길이다.

따라서 나는 살아가면서 언제든 내게 주어질 불이익에도 불구하고 타인에게 잘잘못을 전가하지 않을 것이다. 내게 잘못한 사람은 측은하게 여기고 용서할 것이다. 내가 조금이나마 도움줄 수 있는 사람들에게는 최대한 손을 뻗을 것이고 그로 인해 내가 더 다친다 해도 사람을 얻는 방향으로 행할 것이다.

어떠한 위기의 순간에도 사람을 얻으면 크게 얻는 것일테니. 어떠한 묘수도 사람을 잃으면 위기를 빠져 나가봐야 훨씬 더 크게 잃는 것이다. 어쩌면 군생활의 말미에 좋은 계기로 다시금 희미해지던 원칙을 상기하게 됨에 감사할 일이다.

사람은 극한의 순간에 처해야 진짜 모습이 나온다는 것도 오랜만에 느꼈다. 겉모습과도 다르고 평소의 젊잖음이나 느긋함과도 거리가 있다. 그러니 어느 때이고 사람의 극단적 상황을 목격하는 것은 대단히 소중하다. 그가 무엇에 떨고, 두려워하고, 기뻐하고, 어떤 것을 기준으로 의사결정 하는지 샅샅히 보게 되기 때문이다.

내가 금전의 손해나 신체의 고통, 정서의 힘겨움을 모두 베팅하고서라도 여전히 나이 서른셋 먹고 사람을 남기는 것을 최우선의 결정 기준으로 한다는 것에 감사한다. 그동안 나를 키워주신 부모님, 선배님, 나의 인격 수양의 장이었던 회사에 감사한다.

그런 사람들, 엄청나게 힘들었던 시간들이 아니었다면 내가 어떻게 누가봐도 화나는 상황에 먼저 용서하고 나 살기도 죽겠는 와중에 남을 도울 생각을 할 수 있었겠나. 그러니 이것은 지나온 나의 인생 1막에 대해 깊이 감사할 일이다.

세상이 나를 시험에 빠뜨려도 항상 나는 용기를 내서 나부터 정의롭게 행동할 것이다. 공명심이 있어서가 아니라 그게 모두를 위해 더 현명한 길이고 나에 대한 신뢰를 키우는 유일한 방법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