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이 들어가는 것

잘할 수 있고 재미있어 보이면 일단 하고 보는 것.

VS.

잘할 수 있고 재미있어 보여도 할 필요 없는 일은 안 하는 것.

이것을 골라내고 자의지로 선택하는 것이 곧 철이 들어가는 것 아닌가 한다.

물론 전자도 얻어 걸리는 것이 많고 돌고 돌아 서울로 갈 수는 있다. 그러나 시간이라는 가장 비싼 비용을 치른다. 그러니 철이 들 필요는 있다.

철이 든다는 것이 꼭 몸을 사리게 되거나 도전을 두려워하게 되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굳이 할 필요 없는 일을 안함으로써 추후 해야할 일이 나타났을 때 즉각 기회를 잡기 위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