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험이 쌓인다는 것

경험이 쌓인다고 하는 것은 결국 어떤 일이 금인지 된장인지 똥인지 판별할 수 있는 눈이 생기는 것 아닌가 한다. 아무것도 모를 때는 모든 일에 똑같이 힘을 뺐다면 약간 더 경험한 지금은 이제 어느 일에 더 힘을 내야하고 어떤 것은 의무방어전만 치르면 되고 어떤건 아예 무시해도 되는지 판단하여 행동할 수 있게 됐다. 아마 지금 하고 있는 일들도 나중에 더 경험이 쌓이고 보면 참 우스운 일들도 많이 있겠지. 여튼 아끼는 여러 후배들에게도 괜히 쓸데없이 고생하지 말라고 내가 힘들게 찾은 답을 고스란히 주려고 노력하지만 후배들은 무슨 미운 일곱살이라도 되는 마냥 굳이 필요없다는 일을 하고, 만나지 않아도 되는 사람을 만나며, 나가지 않아도 되는 모임에 나가곤 한다. 참 어리석다고 생각하지만 돌이켜보면 또 그것이 나름대로 나의 과거여서 뭐라고 할 수가 없다. 선배들은 후배를 아끼고 생각해서 자기가 어렵사리 배운 것들을 공짜로 알려주려 노력하지만 결국 스스로 깨달은 바가 아닌 한 소 귀에 경 읽기인 모양이다. 생각해보면 나도 그랬던 것 같다. 내 나이에 일을 시작한 사람이 없었기 때문에 지난 시간 나에겐 과도하게 많은 선배들과 스승들이 있었다. 지금 후배들처럼 멘토를 찾아다닐 필요도 없었다. 오히려 너무 많은 선배들이 멘토를 자청해 힘들 지경이었다. 그래서 정말 많이 배웠지만 또 한편으로는 그땐 참 외골수 기질이 있었는가 싶을 정도로 말을 잘 안들었다. 사실 말을 못들은 것이라고 표현하는게 맞을 것이다. 선배들이 무슨 소리하는 것인지 그때 미천한 나의 경험으로는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었기 때문에 정말 좋은 배움도 다 놓치고, 흘리고 똑같은 실수를 그대로 답습했더랬다. 그렇게 5년을 버리고 10년을 허비했다. 지금 14년째 일을 하고 있지만 여전히 이룬 것이 전혀 1원 반푼 어치도 없고, 하루하루가 여전히 전쟁이다. 그렇기에 내 아끼는 후배들이 나 같은 전철을 밟지 않게 하기 위해 나는 또 내 선배들, 스승들과 똑같이 지름길과 정답을 열심히 피 토하며 말해주지만 후배들은 또 듣지를 못한다. 필요 없는 일에 힘을 빼고 앉았고, 실력 없는 사람에게 답을 구하고 있으며, 얻는게 없는 모임에서 시간을 축내고 있다. 결국에 그것은 누가 가르쳐준다고 되는 일이 아닌 모양이다. 결국엔 모두가 똑같이 시간을 쓰고 엄한데 에너지를 잔뜩 쏟아야 비로소 깨닫게 되는 것들인 모양이다. 그러고보면 인생이란게 참 재밌다. 절대 요행이 없고 약간 빠른 것, 조금 느린 것이 있을지언정 압도할만큼 빠른 것도, 포기할만큼 느린 것도 또한 없는 모양이다. 그저 제 스스로 고달파보고 깨어져가며 나이가 들고, 경험이 쌓여야 배우는 것들이 있는 것 같다. 설사 전에 이미 배운 것들이라도 나이와 경험을 더 쌓아감에 따라 완전히 새롭게 다가오는 것들도 있다. 경이롭다. 내 선배들도 똑같이 그들의 선배들 말을 못알아먹고 고행했을 길이 아닌가. 나 역시 그들의 길을 똑같이 걷고 있고 내 후배들도 마찬가지다. 그러니 내가 후배들에게 답답하다고 뭐라고 할 이유가 전혀 없다. 그저 그들의 성장을 믿고, 응원하면 그만이다.

새삼 사람 하나 만들어 보겠다고 살신성인의 자세로 ‘소 귀에 경 읽기’를 실천하신 내 소중한 스승과 선배들에게 진심어린 감사의 마음을 갖는다. 그럼에도 이제는 쓸만한 사람이 되었는가 누가 묻는다면 아마 나는 여전히 머뭇거릴 것이다.

솜노트 500일에 비로소 얻은 것

생각해보면 새삼 멤버들이 참 대단하다는 생각을 한다. 어쩜 우리나 사용자들의 머리 속에서 떠오른 아이디어를 그렇게나 빠른 시간에 만들어 모든 디바이스에서 하루가 멀다하고 업데이트를 올릴 수 있단 말인가. 나나 유저들은 의레 항상 ‘이러저러한 기능이 만들어지면 좋겠다’고 상상할 뿐인데 그것이 금세 그림(디자인)으로 그려지고 실제로 빠르게 구현되어 소비자에게 “No problem” 하며 쿨하게 deliver 된다. 그리고 그 과정이 점차 더 빨라지고 그 안에서 모든 멤버가 소비자들의 반응에 기뻐하고 또 다음 것으로 넘어가 반복 실행해 발전시키고 하는 일련의 시스템을 정착시킨 것이 솜클라우드팀이 그동안 이뤄낸 가장 훌륭한 성과가 아닌가 한다.

오늘이 때마침 솜노트 출시 500일인데, 이런 팀과 제품 개선 시스템이 정착된 이상 솜노트 제품군은 앞으로 더 나은 방향으로 보다 빨리 성장해 갈 수 있으리라 믿는다.

인정할 수 밖에 없을 때는

가끔 보면 대체 무슨 일 하는건지 모르게 사업하는 사장들이 있다. 일반적인 방법과는 너무 다르게 해서 몹시 난해하게 하는 사람들이 있는 것인데, 장난하는 것 같다가도 그걸 지속 반복적으로 보여주고 무언가를 하나씩 작게나마 이뤄가는 모습을 보여주다보면 ‘오잉? 저게 무슨 말도 안되는 방법이었기에 실제로 하나씩 이뤄가고 있지?’ 신기할 때가 있다. 그러다보면 결국에 인식이 바뀌고 저 나름의 (나는 여전히 모르겠는) 사업 방법이구나 하고 인정할 수 밖에 없을 때가 있다. 여기서 교훈은 남들이 하지 않는 말도 안되는 (고정관념을 깬) 방식으로 사업하는, 그래서 별로 믿음을 사지 못하는 사장들도 자기 방식을 지속하고 생존하면 결국 인정받게 된다는 것이다. 고로 결국 중요한 것은 과정 중에 어떻게 하느냐가 아니라 결과적으로 살아 남았느냐 하는 것일테다.

하고픈 사람이 아무 일이나 하는 회사가 왜 있을 수 없단 말인가.

우리나라 개발자들이 회사로부터 받은 상처가 많은가보다. 우리 회사 개발자가 솜펜 포장하는 사진을 우스개로 페북에 올렸는데 개발자 괴롭히지 마라, 개발자는 개발에 집중할 수 있게 해달라 등 급 진지한 댓글들에 결국 사진을 내렸다. 우리는 그냥 하고 싶은 사람이 하는건데 다른 회사는 개발자가 개발 외적인 업무를 억지로 하는 경우가 꽤 많은 모양이다. 그런데 그런 상처 때문인지는 몰라도 그 색안경을 그대로 다른 회사에도 적용해 눈을 부릅뜨는걸 보니 좀 슬프다. 여기 그냥 하고 싶은 사람이 아무 일이나 참여할 수 있는 그런 회사가 있는데. 누가 그닥 시키거나 감시하지 않고도 모든 멤버가 스스로 신나서 일하는 그런 팀이 있는데 말이다. 어떻게든 잘 되어서 이런 독특한 기업문화와 팀웍이 조금은 전해지고 결국 색안경 낀 상처받은 개발자들이 줄어들도록 하는데 일조해야겠다. (물론 솜펜은 다음주부터 외부 업체에 유통을 일임하기로 하여 더 이상 우리가 포장할 일도 없어졌다.)

도리 없이 수난이 왔을 때에는

생이 안힘들 때는 나보다 멋있게 사는 사람들의 모습만 보며 부러워 하다가도 생이 힘들 때에는 나처럼 힘든 사람들이 어디선가 힘들어 하고 있을 모습이 그려지며 숙연해지고 짠해진다. 수난이 주는 아이러니.. 수난을 겪을수록 그저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일상에서조차 행복을 찾을 수 있을 터이니. 수난을 겪기 싫지만 도리 없이 수난이 왔을 때에는, 그저 지난 후의 평화를 생각하며 어떻게든 잘 해결되리라 믿고 긍정적으로 꿋꿋이 살아가기. 그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