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가 조금 떴다고 우뚤해져서 온갖 잡다한 기능 넣고 하다보면 망하는건 순식간이다. 초점을 가지고 떴다면, 그 초점을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쏟아지는 유저들의 피드백을 잘 걸러서 어떤건 수용하고 어떤건 배척하고 하려면 무엇보다 서비스의 비전이 명확히 서있어야 한다. 우리 서비스의 존재의 이유가 무엇이고 인간사를 어떻게 편리하고 행복하게 할 것인가 하는 가치가 명확히 서 있어야 초점을 유지할 수 있다.

만약 고객들이 우리 서비스의 비전을 잘 알고 있다면, 피드백의 대부분은 초점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이것이 매우 바람직한 방향이 아닐까? 그러고 보면 서비스의 비전을 알려주고 이해시키는 것은 만드는 사람들뿐 아니라 쓰는 사람들에게도 필요한 일일테다. 에버노트가 ‘The 2nd Brain’을 이해시키는 것처럼.

Published by

charlespyo

Hi ther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