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May 2012

  • 일을 하다보면 경쟁자들이 왜 그렇게 했는지 이해되는 것들이 있다. 가령 노트에 제목을 넣을 수 있는 기능을 에버노트에서 봤을 때 너무 불편해 보였는데 우리에게도 그걸 요구하는 유저들이 꽤 있고, 노트 중간 중간 사진을 넣을 수 있는 기능을 네이버 메모에서 봤을 때 왜 굳이 저렇게 했나? 했는데 우리에게도 사용자들이 그렇게 요구하고 있다. 그래서 우리 생각만으로 만드는 것과 […]

  • 내가 아는 것을 몸소 실천하지 못한다면 제대로 아는 것이 아니요, 오히려 아무것도 모르는 것보다 안좋은 상황일런지 모른다. 차라리 다같이 무식하면 단합이라도 되는데, 나 혼자 잘났다 생각하면 단합조차 되지 않기 때문이다. 그리하면 아는 것을 실천할 조직적 환경이 조성될리 만무하고, 나는 계속 머리로만 아는 채 실천하지 못하는 사람으로 부조화를 안고 살아가야 할 뿐이다. 고로 앎에는 강인한 실천이 […]

  • 아마추어와 프로 사이

    제품을 내 수준의 눈높이에서 판단하며 만들면 그리 실력있는 사람이 아니다. 제품을 아주아주 초보적인 소비자의 눈높이에서 입장을 바꿔놓고 냉정히 바라볼 줄 알아야 진정한 실력자다. 내가 만든 기능이라도 초보자 입장에서 생각해 볼 때 어렵다면 가차없이 빼버릴 수 있어야 하는 것이다. ‘내가 줄 수 있는 것’은 여기서 별로 가치있는 논의 기준이 아니다. 오로지 고민해야 할 것은 사용자가 설명 […]

  • 제품 책임자가 테스트를 잠깐이라도 소홀히하게 되면, 그 제품이 시장에 나가 그동안 쌓아 놓은 이미지까지 금세 훼손하게 된다. 그러니 항시 잊지 말 것. 아무리 바쁜 시절이라도 제품 테스트만큼 중요한 일은 없다.

  • 여전히 예전처럼 가슴이 뛰지만 이제는 머리로 생각할 수도 있고 스스로 좀 진정시킬 수도 있다. 모든 것이 어설픈 옛날 같지는 않다.

  • 맨날 갈등이어서는 안되겠지만, 갈등 상황을 한번쯤 겪어보는 것이 그 사람을 속속들이 파악하는데 큰 도움이 되는 것 같다.

  • 사람이 도전하지 않으면 앞으로 나아갈 수 없다. 도전의 결과로 때론 내가 질 때도 있지만 이길 때도 있다. 도전이라는 것이 항상 이기기만 위해 하는 것은 아니다. 내가 대개 져도 가끔 이길 때가 있기 때문에 계속 하는 것이다. 그런 가끔의 승리를 위해 실패 속의 도전을 멈추지 않는 자세가 나를 어느새 쓸모 있는 사람으로 만들어 준다. – 오늘 어느 책에 […]

  • 단순한 일회용 앱이 아닌 좋은 (웹)서비스가 되려면 앱과 웹 간의 seamless한 연결이 매우 중요하다. (웹)서비스를 위한 앱은 너무 앱처럼 만들어선 안된다. 앱으로 100을 줄 수 있어도 10-20 정도는 서비스로의 확장을 위해 좀 훼손되기도 해야하고 좀 덜 쿨해지기도 해야한다. 100%의 쿨함만 쫓다가 내가 제품을 몇 번이나 실패해 보았기 때문에 이 부분은 보다 명확해졌다. 좋은 서비스는 쿨하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