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March 2012

  • 역시 한발짝 떨어져서 봐야 보이는 것 같다. 그리고 반드시 시장에서 보아야 한다. 책상에서 상상으로가 아니라 눈 앞에 똑똑히 펼쳐진 시장에서.. 그리고 오늘 느낀게 있다면 남이 나를 속으로라도 업신여기면 내게 느껴지는 것처럼 내가 남을 업신여기면 남도 그것을 분명히 느낀다는 사실이다. 아무리 시간에 쫓긴다는 이유로 툭툭 내뱉듯이 말하지 말자. 나중에 가서 푼다곤 하지만 다 기억에 사무치고 나쁜 […]

  • “인생에서 피크(정점)는 만드는 것 아니야.” – 이어령 via 힐링캠프

  • 급할수록 돌아가라 했다. 내일은 그간 안밟고 지나친 돌다리를 차근차근 헤아려 보아야겠다. 일년 했는데 하루이틀 더 한다고 무엇이 그리 더 나빠지리요. 현실적이되 조바심내지 말자. 욕심부리진 않더라도 할일은 다하고 가자.

  • 인간이 더 이상 기계의 힘을 거부할 수 있을까?

    오늘 페이스북에 글을 하나 남겼다. 모든 안드로이드 디바이스를 Activation 할 때 반드시 동의해야만 하는 구글 개인정보취급방침을 보다보니 섬뜩하다. Google이 공식적으로 가져갈 수 있는 정보는 검색어는 물론이고 그 밖에 하드웨어 모델, 운영체제 버전, 고유 기기 식별자 및 모바일 네트워크 정보(전화번호 포함)와 같은 기기별 정보 전화 로그 정보(전화번호, 발신자 번호, 착신전환 번호, 통화 일시, 통화 시간, SMS […]

  • 희한하게, 보면 어렸을 때 멋있는 말을 더 잘했던 것 같다. 나이가 나도 조금씩 들면서 그다지 멋진 구라는 잘 못치겠다. 요즘 어린 사장들이 참 멋진 구라를 치는 모습을 보면 멋있고 부럽기도 하고 또 큭큭 귀엽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한편으론 과거의 내 모습이 좀 부끄러워지기도 한다. 그러나 요즘 보면 정말 똑똑하고 실행력도 갖춘 훌륭한 젊은 대표가 몇 […]

  • 남이사 무얼하든 나만 잘하면 된다. 나만. 다른 생각할 시간에 철저히 내 것만 고민하자. 남들이 다 떼로 뭉쳐 자기들끼리 밀어주고 끌어주고 할 때 나는 일단 내 것 잘 만들고 나름대로 적절히 판을 꾸리면 그만이다. 어느 누구에게든, 붙어 보지도 않고 미리부터 쫄지 말자. 몇몇 과거가 멋진 사람들이 화려한 자신들만의 파티를 벌이며 갈 때, 우리는 수십 수백의 민초들과 […]

  • Reference check이 정말 중요하다. 지원자의 전 직장이 나와 가깝든 멀든 충분히 연락이 닿을 수 있는 회사라면 꼭 한 번 연락해서 물어볼 필요가 있다. 얼마전 회사에 큰 해를 입히고 나간 사람이 있었는데 그 사람이 내가 아는 회사에 취직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사장한테 말해줘야 하나 싶은데 얼굴만 아는 사이라 그냥 두고 있다. 나도 앞으로는 아는 회사의 경우 꼭 […]

  • “업계는 과거이고, 고객은 미래다. 경쟁업체가 아니라 고객에 집중하라. 가장 많은 것들을 가르쳐주는 것은 고객이다.” – 야나이 다다시 유니클로 회장 via 조영탁의 행복한 경영 이야기

  • 일요일 오후에 조용한 회사에 앉아, 새삼 내가 내 자리로 돌아올 수 있었던 데에 감사하는 마음을 느낀다. 아주 약간이라도 연결되는 순간 겉잡을 수 없는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되는 곳이 있었다. 소식을 접하고 걱정과 위로, 응원을 보내주는 사람도 있었고 그 와중에 약간의 친분을 이용해 자기가 원하는 것을 얻어 보려는 사람도 있었다. 여러모로 오래 있으면 있을수록 그만큼 사람에게 상처 […]

  • 오랫동안 내가 막내 후배였는데 어느새 이제는 한 5-6년 전 내가 겪었던 것들을 지금의 잘나가는 젊은 창업자들이 똑같이 겪으며 성장해 가는 것 같다. 그러고 보면 예전에 선배들도 나를 보며 이런 생각을 했겠구나 싶다. 그때는 몰랐다. 세상이 방방 띄워주니 혼자 하늘을 날았지. 그 모든 멋진 일들이 그저 나에게 처음이었을뿐인데 세상에서 처음이라 생각했다. 이미 선배들이 다 겪고 지나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