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을 마치며] 지원자분들께 드리는 편지

안녕하세요, 체인파트너스 표철민입니다.

이번 채용을 마치면서 채용에 지원해주셨던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자 성탄절을 맞아 편지를 씁니다.

지난 11월 중순부터 12월 내내 진행된 이번 체인파트너스 공개채용에는 10명 모집에 천여명이 지원, 저희 팀 모두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하여 우선 지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체인파트너스팀을 대표하여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많은 분들이 지원을 주셨지만 누구 하나에게도 소홀함이 있어서는 안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 지난 8월 1일 회사를 창업하고 두 번의 채용을 진행하며 제가 미처 알아보지 못했거나 저희 상황과 아쉽게 맞지 않아 모시지 못한 분이 머잖아 다른 회사에 가계신 모습을 여러 번 목격했습니다. 하여 한 분 한 분의 이력서를 읽고 실제로 만나 이야기 듣는 한 순간 한 순간이 무척 소중하고 중요한 순간이라는 점을 배웠습니다.

한 사람의 인생이 바뀌고, 한 회사의, 한 분야의 발전상이 송두리채 바뀔 수도 있는 가장 중요한 순간이 바로 지원서 한 장을 읽고 얼굴을 마주하는 그 짧은 순간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따라서 이번 채용은 앞서 두 번의 채용보다 많은 인원을 뽑기도 하거나와 저희 회사의 운명이 걸린 ‘제품 제작진’을 뽑는 첫 채용이었기 때문에 정말 열심히 임했습니다. 공고도 샅샅이 올리고, 들어온 지원서도 읽고 또 읽고, 면접에서도 짧은 시간 안에 최대한 그 사람을 이해하기 위해 정신을 차렸습니다. 또한 면접 후 내부 토론 과정도 치열했습니다.

그런 과정을 거쳐 1)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의 미래를 믿는 사람들 중에서 2) 너무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현실감각, 균형감각을 갖춘 사람들 3) 지원한 분야에서 가장 실력 있고 4) 지금보다 더 큰 잠재력이 보이는 사람들 5) 팀 플레이를 위한 융합이 잘 될 것으로 예상되고 6) 시장 건전화에 기여하겠다는 우리 회사의 철학에 공감하며 7) 제작자로서 자기 제품에 자존심을 걸 수 있는 사람들 위주로 선발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우리 분야에 대한 열정이 높고, 이른바 ‘좋은 스펙’을 갖추었거나, 여러 분야에서 오랜 경험을 쌓아오신 분들도 이번에는 아쉽게 모시지 못한 경우가 많았습니다. 우리가 아무래도 ‘지금 당장’ 필요로 하는 분야에 적합한 인재를 최우선으로 찾다 보니 ‘너무 훌륭한 분이지만 당장 모셔 와서 무슨 일을 하지?’ 토론했을 때 내부 설득이 100% 안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앞서 두 번의 채용에서와 마찬가지로 너무 훌륭한 분들임에도 당장 모시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했습니다. 이는 지원하신 분의 문제라기보다는 우리 회사의 위치와 단계가 아직 초기이기 때문에 단지 서로 적절한 ‘타이밍’이 아니었다는 말로 밖에 설명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이번 채용을 거치며 깊은 감동과 감사를 느꼈습니다. 지원서에 여러분께서 꾹꾹 담아 적어주신 진심들은 정말로 제 인생에 이 일을 선택하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우연한 순간에 이 분야에서 이 회사를 만들어 이렇게 좋은 분들이 우리와 일하기 위해 열성과 진심을 다해 지원서를 보내주신데 대해 읽는 하루하루가 영광이고 축복이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체인파트너스에 보내주신 관심과 지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여러분을 다 모시지 못해 죄송합니다. 마음 같아서는 열 자리가 아니라 훨씬 더 크게 모시고 싶은데 회사를 더 빠르게 키워 여러분의 그런 정성과 마음을 위한 자리를 앞으로 더 많이 만들겠습니다.

그리고 여러분도 퇴근하고, 주말에, 바쁘신 시간 쪼개서 정성껏 지원서를 쓰셨을텐데 그 감사한 시간에 대해 기쁜 소식을 전해드리지 못해 너무 죄송합니다. 이는 앞서 두 번의 채용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때는 더 경황이 없어 미안한 마음 가득 안고도 이런 글 하나 미처 전하지 못했습니다. 지금까지 체인파트너스에 지원해 주셨던, 그리고 창업 전에도 제가 뭐라고 저랑 일하고 싶다고 연락해 주셨던 모든 분들께도 정말 깊이 감사드립니다.

이 회사에 꼭 오고 싶으신 분은 나중에 어떻게든 모실 수 있도록 앞으로 더 많은 자리를 열고 더 많은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열심히 뛰겠습니다.

오늘부로 지난 5주간 진행했던 저희 세번째 채용이자 첫번째 제작진 채용을 모두 마무리합니다. 지난 한달간 많은 날은 하루 열번씩 면접을 보았습니다. 생각보다 너무 많은 분들이 지원해 주셔서 눈코뜰새 없이 바빴지만 제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의 노력을 다해 모셨습니다.

아마 제 소양과 그릇이 모자라, 또한 제 사람 보는 눈이 부족해 이번에도 제한된 시간안에 많은 분을 뵙는 과정에서 너무 좋은 인재를 놓친 경우가 분명히 있을 것입니다. 너무 안타깝고 서러운 부분입니다. 뽑힌 분 중에도 나가는 사람은 나올 것인데 못뽑은 분 중에도 정말 훌륭한 인재는 반드시 있을 겁니다.

그런 부분은 인정하고 더 나은 다음을 기약하는 편이 옳을듯 합니다. 이 모습이 지금 저와 체인파트너스가 가진 그릇이자 안목이고 우리의 오늘입니다. 우리는 계속 더 나아질 것이고 언젠가는 우리가 여러분을 알아보는 안목이 올라가든, 여러분과 저희가 서로의 필요를 정확히 맞추는 타이밍이 오든 우리가 다시 만나 함께할 날이 분명 있을 것입니다.

이번 채용이 끝나면 체인파트너스팀은 모두 40명이 됩니다. 창업 네 달만에 많은 제작진이 합류했음에도 불구하고 제작자 수요는 빠르게 늘어나고 있어 경력직 채용은 앞으로 상시채용 체제로 전환합니다.

이제 대부분의 경력직 분야는 저희 채용 시스템을 통해 언제든 이력서를 먼저 등록해 두시고 해당 분야 수요가 생기면 추후 연락을 드리겠습니다.

진심과 열의로 지원서를 보내주신 한 분 한 분에 대한 감사의 마음에 쓰기 시작한 편지가 두서없이 길어졌습니다. 천여분께 개인적으로 메일을 드리는 것이 도리이겠으나 성탄과 세밑에 반갑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기 몹시 송구해 부득이 개인 블로그를 통해 마음을 전하게 되었습니다.

아무쪼록 사랑하는 사람들과 따뜻한 성탄과 송년 보내시고 내년에도 몸 건강히 준비하시는 일들 꼭 이루는 한 해가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더불어 여러분이 계속 이 분야에 관심을 갖고 사신다면 다시 또 언제 어디서든 마주칠 거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러니 앞으로도 계속 저희에게 따뜻한 관심과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내년에는 더 재미있고 의미있는 일을 펼치는 회사가 될 수 있도록 저희 팀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체인파트너스 표철민 올림

Published by

charlespyo

Hi there!

4 thoughts on “[채용을 마치며] 지원자분들께 드리는 편지”

  1. 면접 기회를 얻을 수 있었던것만으로도 감사했습니다! 회사의 비전, 목표 꼭 이루시길 바래요 항상 응원합니다!

  2. 안녕하세요. 표대표님. 현재 창업을 생각하고 있는 예비 창업자 입니다. 회사에 재직중이고 사내벤처창업 기회를 통해 창업을 하고자 생각하고 있습니다. 회사에서 운이 좋아 블록체인 및 코인산업에 대해서 공부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는데요, 블록체인의 미래를 긍정적으로 보기도 하고 매우 기대하고 있는 사람입니다. 진작에 표대표님께서 이쪽 분야로 들어오셨는지 알았다면 좋았을텐데 너무 늦게 알아버렸네요. 예전 위자드웍스 때부터 응원 많이 했거든요. 이렇게나마 어려운 국내 블록체인 업계를 이끌어주시는 것 같아 감사하고요. 마침 회사에서도 신사업기회로 보고 있고, 저도 블록체인으로 창업을 생각하고 있는데요, 혹시 대표님을 찾아뵙고 잠시 동안이라도 관련하여 조언을 구할 수 있을까요? 대표님께 직접 이메일을 보내려고 했습니다만 정보를 찾을 수가 없어 여기에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대표님께서 가능 여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꼭 한번 찾아뵙고 조언 구하고 싶습니다. 바쁘시겠지만 기회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럼 추운데 감기 조심하시고 의견 부탁 드리겠습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